김지은씨 자필편지 “거짓 이야기들 너무 힘들어”

“검찰 조사에서 진실만 말해, 힘들지만 다시 용기내 편지”
“저는 평범한 사람, 거짓이야기 유포되지 않게 도와달라”

김지은와 그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과 사적 정보가 매우 심각해 2차 피해가 상당하다며 자필 편지를 언론사에 보냈다고 합니다.

 

김지은씨는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돼 있다”며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들 모두 듣고 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김지은씨가 이혼녀인 것을 비아냥거리면서 2차 피해를 키워가고 있는 것도 안타깝네요.

세상을 바꾸기 위한 그의 작은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김지은씨 힘내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